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길을 걷다

회색 고추장 먹기.

by G_Gatsby 2010. 4. 13.

신축 건물이 올라가고 있는 공사장 한켠에서 외국인 청년이 무언가를 마시고 있다.
회색거리에서 자리를 잡고 올라가는 회색 건물 공사장에 회색 작업복을 입은 청년의 모습이 인상 깊다. 이것이 자연스러운 조화로움인지 부자연스러운 풍경인지는 모르겠다.

청년이 마시는 것은 소주였다.
주변에 사람은 없지만 새참 시간 이었는지 여기저기 컵라면과 막걸리가 뒹굴고 있다. 잔도 없이 소주를 마시더니 마른 멸치를 한줌 쥐고 빨간 고추장을 찍어 입에 넣는다. 동남아 쪽에서 온 청년 같은데 우리나라 고추장이 맵지도 않은가 보다. 시원한 소주한잔에 매운 고추장을 입에 털어 넣더니 회색 거리를 멍한 눈으로 쳐다 본다. 노동이 힘들었는지 커다란 눈이 움푹 들어가 보인다.



정신 노동을 하고 난뒤 육체적인 몽롱함을 느끼며 걷고 있는 내 모습과 거친 노동을 하고 정신적인 몽롱함을 즐기고 있는 청년의 모습이 같은 피로감인지 서로 다른 몽롱함인지는 알수 없다. 다만 노동을 마친후 바라보는 눈빛의 몽롱함은 비슷하다. 부끄러운 동질감을 느껴본다.

청년과 눈이 마주친다.
나는 무심코 손을 들고 흔들어 댄다. 안경쓰고 꺼벙한 아저씨가 흔드는 손을 보고 청년은 얼마나 웃겼을까. 하지만 청년도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 준다. 우리는 아주 짧은 시간이지만 서로의 지친 영혼을 달래 주었다. 회색 풍경이지만 빨간 체온을 느낄수 있다.


돌아오는 길, 횡단보도 앞에서 웬 아주머니가 말을 건다.
'예수 믿으세요. 천국이 보입니다!' 아주머니가 건네준 유인물을 받아 쥔다. 아주머니는 어머니 갖다 주라며 한장을 더 준다. 그리고 빨간색 십자가가 보이는 교회를 가르키며 주일에 꼭 오라고 말한다. '예수님을 믿어야지만 천국에 갑니까?' 당돌한 질문에 아주머니는 자신있게 말한다. '그럼요, 믿지 않는 사람은 천국에 갈수 없죠~. 예수님을 믿으면 모든게 이루어집니다.

절에 다니는 불자지만 아주머니의 성의를 지나칠수 없어 유인물을 쥐고 횡단 보도를 건넌다. 뒤를 돌아보니 아주머니는 자전거를 탄 아이들에게 '천국'을 이야기 하고 있다. 그리고 아이들 너머에는 빨간색 등을 단 십자가에 불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너와 내가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세상이다.
그래서 서로 다른 사람들이 아우성 부리며 살아가는 세상은 무거운 회색일수 밖에 없다. 노동에 지친 청년이 먹던 빨간색 고추장도, 오만한 인간을 구원 하기 위한 빨간색 십자가도 특별히 다를게 없다. 영혼의 동질감은 살아 숨쉬는 사람만이 느끼는 빨간색 체온 뿐이다.


'사는 이야기 > 길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식하는 영혼  (8) 2010.05.06
아버지와 휠체어  (12) 2010.04.22
흑백의 거리.  (12) 2010.04.14
회색 고추장 먹기.  (18) 2010.04.13

댓글18

  • 2010.04.14 00: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14 17:15 신고

      편하다는 것이 마음이 편한것이겠죠.^^ 진정한 편안함은 오랜 혼돈속에서 만들어 진다는 것이라고 하는군요. 카오스의 끝에는 실락원이 있을까요, 하데스가 있을까요.^^

  • Favicon of https://earthw.tistory.com BlogIcon 지구벌레 2010.04.14 10:48 신고

    전 불교 신자도 기독교도 아니기도하지만..
    정말 영혼을 달래주는게...먼데 있지만은 않겠죠.
    요즘 처럼 서로의 영혼이 외로워 보이는 시대에는 먼저 손내미는 사람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개츠비님 처럼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14 17:15 신고

      어찌보면 종교도 영혼의 연결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현실에서 느끼지 못하는 영혼의 울림 같은것이 있겠죠. 그저 스쳐지나가는 인연이지만 영혼의 따스함을 느껴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ocialstory.kr BlogIcon socialstory 2010.04.14 17:30

    정말이지 책을 집필하셔도 좋을것 같단 생각을..^^
    글을 읽을때 마다 생각에 빠져들게 만드는 블.로.그 입니당~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0.04.15 09:01

    고딩때 지하철역에서 어느 외국인에 무언가 벌컥벌컥 들이키는 모습을 본 적이 있습니다.
    원샷을 했는데 자세히 보니 소주더군요. 참이슬 이전의 진로 소주... ㄷㄷ;;
    그냥 갑자기 그 생각이 났습니다. ㅎㅎ
    저도 손을 흔들어 볼 걸 그랬나요. 무서워서 도망치듯 자리를 피했었습니다만...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16 17:24 신고

      Reignman님도 고딩때가 있으셨군요.ㅎㅎ 전 지금이 고딩인줄.ㅋㅋ 워낙 비주얼이 좋으셔서 말이죠.^^ 지하철에서 술 먹는 외국인에게 손을 흔드는 센스는 좀 어렵다고 봐야죠.^^

  •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04.15 20:39 신고

    믿으면 천국을 가고 아니면 못간다... 이 논리를 믿지 못해서 3년동안 다니고도 결국 뛰쳐 나왔습니다...
    믿을 수가 없어서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16 17:26 신고

      종교는 영혼의 믿음이라지요. 저도 비슷한 기억이 있긴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이나 부처님의 사랑이나 모든게 영혼의 소통이 아닐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10.04.15 21:55

    길이군요.
    12시 5분전, 길에서 만난 사람들.
    시간과 공간의 좌표 위에 점묘화를 그리고 계십니다.

    절에 다녀왔습니다. 도시가 보이는 처마 밑에서 풍경 소리를 들었습니다. 향이 날리구요. 독경 소리가 들렸습니다. 흰꽃이 날리구요. 붉은 등이 보입니다. 목어가 있구요. 오랜만에 하늘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대봉이는 잘 큽니다. 건강하시죠?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16 17:27 신고

      마음 같아서는 사진으로 찍어서 무언가 이야기를 만들고 싶지만.. 지병인 수전증과 사진을 몰라서 그럴수는 없군요. 길상사에 한번 가보고 싶네요. 대봉이 발가락이 이제 아버지를 많이 닮아 가나 보군요. 건강하시죠?

  • Favicon of http://badaherstory.tistory.com BlogIcon 바다애미 2010.04.20 14:20

    예수천당 불신지옥을 외치는 저런 사람덜은 아마 교단에서도 내놓은 사람덜일 가능성이 큽니다. 교인은 아니지만 그렇다는 소릴 언젠가 들은 기억이 있죠. 길거리, 바다, 하늘, tv. 어데 하나 조용하지 않은 곳이 없네요. 지방선거 앞두고 길거리는 더 시끄러워지겠죠?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21 15:10 신고

      예수님의 사랑을 우리 모두가 이해하고 실천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종교의 교리보다는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들의 문제일수도 있겠죠. 그저 선교하는 사람이 마음에 안들었다기 보다는, 모든것이 영혼에 대한 이어짐이 아닐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4.21 10:04 신고

    영혼의 달래주는 토닥임은 피부색을 초월하는 것이겠죠. 언어의 벽도 넘고. ^^

    김밥천국이 아니라, 예수천국을 말한다면
    논리적으로 예수 이전에 살던 사람들은 모두 지옥에 가야할 사람들이었을까요.
    김밥천국이 아니라, 예수천국 불신지옥을 외친다면
    예수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모두 지옥불을 맛봐야할 인간말종들이었단 이야기인 걸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21 15:13 신고

      색이 바랜 세상의 풍경은 아마도 가난하고 힘든 자들의 영혼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도 어쩌면 세상을 핑계삼아 하나둘씩 색깔을 버리고 있는지도 모르죠.^^ 하지만 아직도 세상 사람들은 빨갱이 라고 불러주더군요. 그 빨간색은 유지를 하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the22.tistory.com BlogIcon 22세기 2010.05.07 05:14

    회색의 고추장. 그 외국인 청년에게 있어 고추장은 어떤 맛이었을까요?
    검은맛도 아니고 흰맛도 아닌 매운맛. 소주의 쓴맛을 잠시 중화 시켜 주는 그런맛이었을까요?

    전 잠시 외국인이라는 이미지를 '서양 사람'에 맞춰둔게 미안했습니다.
    결국 모두 한 지구라는 구슬위에 사는 사람들인텐데 말이죠.

    그 외국인 청년, 회색 고추장의 맛.

    저는 세상을 너무 강팍하게 살지 말아야 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7 18:50 신고

      스스로 색깔을 내지 못하고 먼지처럼 지쳐 있는 청년의 눈빛이 꼭 회색처럼 느껴지더군요. 어울리지못하고 그저 놓여져 있는 회색풍경같았습니다. 다르다는 생각보다 비슷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네요. 그래도 청년의 미소는 참 멋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