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내려놓기와 다시잇기 +1
 

환절기 때문에 고생했던 비염증세가 사라지는 보니 겨울이 왔나 봅니다.

계절은 또다시 새로운 세상을 열어 주고 속에 살아가는 우리들은 좋던 싫던 또다시 적응해야 하는 시간이 같습니다.

공원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옷차림도 바람을 예고하는 대지의 공기도 이제 추운 겨울이 다가 온다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 평온한 오후의 한적한 시간. 아름답던 단풍 나무들도 이제 칙칙한 색깔만 남아 있습니다. 색이 바랜 벤치에 앉아 앙상한 겨울 풍경을 조용히 바라봅니다.

 

여자가 벤치에 앉아 누군가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가끔 소리가 높아지기도 하고 조용히 전화기에 집중하며 듣고 있기도 합니다. 자세히 들리지는 않지만 아마도 사랑하는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있나 봅니다. 여자의 등뒤에 홀로 있는 앙상한 나무 가지가 바람에 힘없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사랑과 이별, 기다림과 외로움, 또다시 이해와 용서를 의미하는 단어들이 오고 갑니다.


이제
힘을 다해버린 인연의 끈을 잡고 있는지도 모르고요. 다시 시작하는 사랑의 기쁨을 맛보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여자는 오랜 시간 전화기 너머의 목소리에 집중하며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 1

 

언젠가 존경하던 분이 새로운 도시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사람 좋아하기로 소문난 분이길래 인사차 찾아 적이 있습니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소박한 자연과 함께 사는 것이 꿈이었던 분은 이제 생의 마지막 소원을 이룬 것이죠. 투박한 나무 집에 크지 않은 텃밭, 그리고 사람을 따르는 개와 함께 매일 산을 타던 그분은 행복해 보였습니다.


산을
바라보며 익은 더덕과 소주 한잔을 권해 주시던 그분의 행복한 미소는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행복해 보였고 넉넉해 보였습니다.

 

분을 다시 보게 것은 어느 남부지방의 도시에서 였습니다. 그토록 바라던 전원 생활을 버리고 다시 도시로 나가게 된것이죠. 어릴 사랑했던 사람을 우연히 만나게 되었고, 다시 찾아 사랑으로 인해서 복잡한 도시 생활을 시작하게 겁니다.

분은 아련했던 사랑을 잊지 못하고 홀로 늙어갔고, 여자는 다른 남자와 사랑을 했다가 다시 혼자가 되었습니다.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야 비로소 사랑이 이루어지게 거죠.

 

오랜만에 그분의 얼굴에는 다른 의미를 가진 미소가 머물렀습니다. 행복해 보였고 넉넉해 보였습니다. 예전에 느꼈던 웃음 과는 다른 느낌의 행복이었죠.

인연은 질긴 끈으로 만들어져서 꼬인 매듭만 풀어버린다면 다시 이어지는 맞는 같다 말씀하셨습니다. 머리가 하얗게 변해버린 사람의 사랑은 오랜 시간이 지난 만큼 뜨거워지는 같았습니다. 헤어지면서 손을 흔들어 주던 노부부의 웃음은 신기하게도 닮아 있었습니다.

 

# 2

 



오랜 시간 전화기를 붙잡고 있던 여자가 전화기를 내려 놓습니다. 색이 바랜 벤치 위로 짙게 그림자가 드리워집니다.

한동안 움직이지 않던 여자가 조용히 일어납니다. 뭔가 뜻대로 되지 않을 나오는 짙은 한숨이 느껴집니다. 해가 짧아진 산책로를 따라 여자는 조용히 걷습니다. 여자의 그림자가 힘없이 함께 늘어 집니다.

 

사람들이 붐비는 거리에는 어제와 마찬가지로 가로등이 켜집니다. 불빛 아래로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들려 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거리에서 오늘도 많은 인연들이 만나고 이어가고 헤어지고 그리워 하고를 되풀이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새로운 인연에 들떠 있고, 누군가는 함께 하는 인연에 행복해 하며, 누군가는 지나간 인연에 대한 그리움으로 거리를 걷고 있는 지도 모릅니다.

 

뒤돌아 보니 여자가 앉아 있던 공원의 의자가 눈에 보입니다. 여자가 떠나버린 그곳에는 약간의 아쉬움과 홀로 되는 것에 대한 외로움이 묻어 있는 같습니다. 인연은 끈이 모질게 질겨서 매듭을 풀어 버리면 다시 이어지는 같습니다. 기억은 후회를 만들고 추억은 인연의 깊이를 테니까요.



'사는 이야기 > 길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승역에서  (8) 2011.11.14
내려 놓기와 다시 잇기  (9) 2011.11.13
웃는 연습을 하다.  (14) 2011.01.31
잘 지내나요? 내 인생….  (19) 2010.12.20

Comment +9

  • 내려 놓은 이후로 다시 잇지 못하고 있기를 몇 해...
    내려 놓는 것이 두려워 또 다른 잇기를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너무 오래돼 놔서 뭐가 뭔지도 잘 모르겠네요.
    뭐 제게도 인연이 있겠죠. ㅎㅎ

    아무튼 개츠비님! 정말 오랜만입니다.
    날이 추워지려니까 따뜻한 글을 들고 나타나신 건가요?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는지 궁금합니다.
    별일 없으셨죠? ^^

    • 네 저는 잘 지내고 있었습니다.^^ 가끔 블로그 찾아가서 글 잘 보고 있었어요. 사진을 어찌나 잘 찍으시는지 늘 감탄하면서 말이죠.

      인연이라는게 참 질기죠.^^ 곧 좋은 사람 만나실거라고 믿어요.^^

  • 오랜만에 보는 개츠비님 새글입니다.
    인연에서
    질긴 성질,
    결국은 갈곳으로 가고 마는 물같은 속성,
    을 봅니다.
    가늘더라도 인연이 오래 이어지기를 바라는 일인입니다.
    (개츠비님에 대한 제생각도 여기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무슨 사랑고백같군요. 쿨럭)

    이제 조금더 자주뵙는 건가요?
    i hope so. :)

    • 그러게요. 정말 오랜만에 글을 써 봅니다. 인연이라는것이 정말 질기죠. 어쩌면 인연이라는 것은 영혼의 대화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혼은 시간을 지워버리니까요.^^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는건 웬만한 사람은 다 알지 않을까요?(쿨럭..ㅜㅜ).

      이제 조금씩 글을 적어도 될것 같아요. 정신적으로 많이 바빴거든요.^^

    • 아잉~
      그걸 사람들이 다 안다는 걸
      저만 모르고 있었군요. 쑥쓰. 발그레. *^^*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1.11.14 22:32

    오랜만에 새로운 글로 돌아오셨군요. 인연이란게 회자정리라지만, 거자필반이기도 합니다.
    개츠비님만이 적을 수 있는 글을 다시 읽게되니 반가운 마음이 울컥 합니다.

    저 또한 베푸러박님의 마음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I hope so~~

    • 네 slimer님의 블로그에도 가끔 가보았습니다. 여전히 세상에 대해서 알리고 계시더군요. 잘 보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더 자주 뵐께요.^^ i hope so~~

  • 가을과 겨울사이 주말을 보내고...
    오늘따라 왠지 RSS를 들춰보고 싶더니..
    반가운 개츠비님의 새글이 기다리고 있군요. ^^.

    인연이라...앞선 이웃분들과 비슷한 마음인듯합니다.
    근데..오래전 헤어진 첫사랑 생각은 왜 나는 걸까요.. ^^

    • 저런, 첫사랑이 생각나시면 아니되옵니다^^ 그런건 마음속에 꽁꽁 감춰두시고 밥을 안줄때 살짝 꺼내 보는거죠.

      정신적으로 많이 바쁜 시기를 보냈어요. 성실한 블로거가 되겠다는 다짐은 지키지 못했지만, 조금씩 지나간 기억들을 소중히 생각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앞으로 자주 뵐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