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야기/영화음악

그해여름 OST - yesterday when i was young

by G_Gatsby 2008. 3. 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afd




 

























그해여름 OST - yesterday when i was young



짧은 만남  그리고 긴이별.
짧지만 행복했던 순간들, 그리고 헤어질 수 밖에 없는 현실.
인연을 부정하는 남자,  그리고 눈물로 바라보는 여자.
남자를 위해 떠나는 여자, 그리고 떠난 여자를 못잊어 평생을 기다리는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Yesterday when I was young

the taste of life was sweet as rain upon my tongue.
I teased at life as if it were a foolish game,
the way the evening breeze may tease a candle flame.
The thousand dreams I dreamed, the splendid things I planned
I always built alas on weak and shifting sand.
I lived by night and shunned the naked light of day
and only now I see how the years ran away.

Yesterday when I was young
so many happy songs were waiting to be sung,
so many wayward pleasures lay in store for me
and so much pain my dazzled eyes refused to see.
I ran so fast that time and youth at last ran out,
I never stopped to think what life was all about
and every conversation I can now recall
concerned itself with me and nothing else at all.

Yesterday the moon was blue
and every crazy day brought something new to do.
I used my magic age as if it were a wand
and never saw the waste and emptiness beyond.
The game of love I played with arrogance and pride
and every flame I lit too quickly quickly died.
The friends I made all seemed somehow to drift away
and only I am left on stage to end the play.
There are so many songs in me that won't be sung,
I feel the better taste of tears upon my tongue.
The time has come for me to pay for yesterday when I was young.




댓글6

  • KATE 2009.05.20 21:27

    드디어 봤습니다.ㅎㅎ
    사랑하는 사람의 손은 꼬~~옥 잡아야겠죠??!!
    있는 힘껏 잡고 싶었겠죠.
    결국, 놓을 수밖에 없었던 그 상황이.. 그 마음이 지금도 느껴지는 듯 싶어요.

    농활의 추억들도 상기해 볼 수 있어서 참 좋았어요.^^*
    역시 한국이 좋네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09.05.20 22:49 신고

      ^^ 서로를 부인하는 장면이 참 인상깊죠. 그 짧은 시간에 남자와 여자의 표정이 점점 변해가는게 무척 인상적이에요.^^

  • 익명 2009.05.20 2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09.05.20 22:50 신고

      그것이 가슴아픈 이별이겠죠.^^ 하지만 마주잡은 손에 전해져오느 체온을 진정으로 느낀다면 영원한 이별은 없겠쬬.^^

  • 이원배 2009.08.25 11:09

    7년 짝사랑 하다가 말도못하고 보냈는데 어느덧 횡단 보도 앞 신호등 앞에서 섯을때..그녀라는 걸 알았죠.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더군요..뒤에서 봤을때....눈물 나더군요. 여전히 아름답고..저는 다 낡은 옷에 ..초라하게 일 마치고 오는데..그녀는 참....그때 그시절로 돌아간다면..꼭 사랑했다고 말하고 싶네요. 아주 많이...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09.08.25 22:16 신고

      애틋한 사랑을 하셨군요. 사랑이라는것이 참 묘해서 이루지 못한 것에 미련이 참 많이 남죠. 세월이 흘러도 소중한 사랑의 느낌만은 오래오래 간직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