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이야기/영화음악

somebody to love

by G_Gatsby 2010. 7. 13.

고 김현식씨의 추모 영화를 제작하던 김남경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
김현식을 사랑하던 많은 사람들이 기다려오던 영화 '비처럼 음악처럼'은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매년 11월이 되면 유독 기억해야할 이름이 많아진다.
가수 유재하, 김현식이 삶을 마감한 달이기도 하고 프레디 머큐리가 사망한 달이기도 하다. 이들 뿐만 아니라 유독 11월이 되면 유독 가수들이 죽음이 많았다.

퀸의 프레디 머큐리가 죽은 날은 친하게 지내던 형이 죽은날이기도 하다.
한참 입시 준비로 바쁜 여름 방학때였다.
대학을 입학하고 첫 학기를 보낸 동네 형이 나와 친구를 끌고 간 곳은 경북대 북문에 위치한 '가무댕댕'이라는 카페였다. 방학이라 그런지 조금은 한산한 그곳은 더벅머리 대학생들이 즐겨 찾는 주점이었다. 비교적 노안이었던 내 친구 덕분에 우리는 어울려 술을 마실수 있었다.

서울로 유학을 가서 돌아온 형의 세련된 모습에 감탄하기도 하고, 더벅머리 대학생들의 야상점퍼에 놀라기도 하면서 처음 술을 마셨던것 같다. 그때 그곳에서 쉴새 없이 울려퍼지던 노래가 Queen의 노래였다. 퀸을 좋아했던 나와 형은 노래에 취하고 술에 취했다. 술을 마신 후 며칠간 술냄새 때문에 고생을 하긴 했지만, 미리 맛본 대학생활에 대한 짜릿한 기대감도 느낄수 있었다.

서울로 진학을 하게 되면 함께 자취하면서 지내자던 형의 말을 기억에 담으며 그 해 여름을 보냈다. 그리고 첫눈 소식이 전해질 무렵 형은 교통사고를 세상을 떠났다. 형이 세상을 떠나는 날은 퀸의 프레디 머큐리가 세상을 떠난 날이기도 했다. 라디오를 통해서 우울함에 빠져있던 나는 형의 죽음에 더 큰 충격을 받았다.

언젠가 프레디 머큐리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리고 여러 가수들이 그를 기억하며 노래를 불렀다. 먼저 세상을 떠난 형이 술을 마시면서 흥얼 거리던 노래도 흘러나오고 있었다. 11월이 되면 그 노래가 가장 먼저 생각이 난다. 세상 사람들에게 사랑할 사람을 구해달라고 외치던 프레디 머큐리의 모습과 술잔을 따라주며 20살의 인생을 이야기 하던 형의 모습이 함께.

 

'영화 이야기 > 영화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는지  (4) 2012.03.11
somebody to love  (10) 2010.07.13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16) 2010.06.20
샤인(shine) 과 라흐마니노프  (14) 2010.05.07

댓글10

  •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7.14 07:06

    아! 또 한 분이 가셨군요.
    종로 리어카에서 울려퍼지던 김현식의 내 사랑 내곁에를 들으면서 상심의 시절을 이겨냈는데...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1evergreen.tistory.com BlogIcon 에버그린 2010.07.14 11:27

    제가 아직도 좋아하는 곡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maggot.prhouse.net BlogIcon 한방블르스 2010.07.14 13:43

    영화를 제작하고 잇었던 것도 몰랐군요.
    완성은 하셨나 모르겠네요. 좋은 곳으로 가시길 바래야 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7.14 22:06 신고

      마지막 편집 하시는 중이었다고 하는군요. 그가 만든 첫번째 영화도 유작 영화가 될듯 하네요

  • Favicon of https://earthw.tistory.com BlogIcon 지구벌레 2010.07.15 01:10 신고

    참 언제 다시 들어도 마음을 울리는 노래들을 불렀던 그들이 그리워지네요.
    김현식도, 퀸도...
    가무댕댕...제가 아는 곳이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7.22 18:52 신고

    아아. 프레디 머큐리가 이 세상에 없음을 생각하면. -.-;;;
    거기다 김현식. 그리고 저는 김광석이 오버랩. ㅠ.ㅠ
    많은 아름다운 이들이 우리 주변을 떠나고 없군요.
    아. 그러고 보니 작년 5월 큰 쥐새끼에 밀려 벼랑을 택한 그분도. -.-;;;

    개츠비님은 그 형의 기억과 추억까지 겹쳐지시니!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7.22 22:24 신고

      나이가 들면서 기억해야 할것들이 많아지죠^^ 예전에는 살아 있는 사람과의 약속이 주가 되었다면 조금씩 나이가 들면서 세상을 떠난 자의 추억도 아련하게 기억되네요.^^ 쥐의 천적이 부엉이라고 하죠. 전 아직도 부엉이바위의 전설을 믿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