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12시 5분전

조각 모으기와 휴지통 비우기

by G_Gatsby 2010. 3. 1.


문제 없이 잘 쓰던 컴퓨터가 말썽을 부립니다.
기계적으로는 이상이 없는 것 같은데 속도가 많이 느려졌습니다. 잠시 고민을 하다가 하드디스크 조각모음과 최적화를 했습니다.

# 기억 하나

이것 저것 컴퓨터에 있는 자료들도 정리 했습니다.
업무에 관련된 자료 파일만 200G가 넘더군요.
예전 프로젝트에서 요긴하게 쓰였던 각종 보고서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그 외에 참고자료로 모아놓은 파일들도 꽤 많네요. 지난 몇 년간 프로젝트 일지와 내부보고서 자료만 수 천개가 넘습니다. 내가 이렇게 많은 일을 했나 싶기도 하고 이렇게 일을 했지만 아직도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 부끄럽기도 합니다.

그 중에 몇 개는 이번에 삭제를 했습니다.
하다가 중단되었던 프로젝트에 관한 자료였죠. 아마 앞으로 그 일을 다시 하는 일은 없을 것 같아서 입니다. 사실 미련이 많은 일들이었지요. 그 일이 중단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옷을 벗어야 했습니다. 금전적인 손실도 참 많았죠. 혹시나 싶어서 버리지 못하고 있었는데 오늘 다 버렸습니다. 미련 보다는 홀가분한 생각이 드네요.

블로깅을 하면서 올리려고 만들어 놓았던 글들도 눈에 띕니다.
대부분 완성을 하지 못했거나 잊어 버리고 올리지 못했던 글입니다. 백개가 훨씬 넘는 글인데요. 대부분 ‘시사글’ 이나 ‘우리시대 동화’에 관련된 글입니다. 시사글은 의도적으로 올리지 않았고 ‘우리시대 동화’ 이야기는 슬프고 우울한 이야기가 많아서 올리지 못했던 글입니다. 앞으로도 올리지 못할 것 같아서 이것도 모두 삭제를 했습니다.

# 느낌 둘.




살다 보면 이루지 못한 것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노력이 부족해서 그만둔 것도 있고, 무언가의 방해로 그만둔 것도 있습니다. 때로는 운이 없어서 그만둔 일도 있죠. 돌이켜 보면 마음 먹은 대로 되는게 별로 없는 것 같기도 합니다.

살면서 참 많은 미련들을 갖고 삽니다.
경마장에서 돈을 잃은 사람들은 오늘은 다르지 않을까 하는 미련으로 다시 표를 삽니다. 잃은 것에 대한 미련 때문에 가진 것을 다시 걸어야 하는 것이죠. 하지만 미련은 또 다른 미련을 만드는 것이죠.

달라이 라마성장하지 못하는 삶의 필수조건으로 ‘미련’을 말했습니다.
이성적인 성장은 결코 만족을 주지 못하고 영혼의 배고픔은 끝없이 ‘미련’을 찾아 헤맨다고 말이죠. 영혼의 성장이 ‘행복’이라면 ‘미련’은 결코 ‘행복’을 만들지 못합니다.

오래된 파일들을 버리고, 가지런하게 하드 디스크를 정리하고 나니 컴퓨터가 훨씬 빨라졌습니다.
이것 저것 많은 생각들과 미련을 버리고 나면 우리도 이렇게 빨라질 수 있겠죠. 느린 화면이 빠르게 변하고 나니 모든게 새롭게 보입니다. 우리도 느린 시선을 거두는 가장 좋은 방법이 흩어져 있는 미련들을 버리는게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3월 이군요.
버릴 것은 버리고 다시 채우는 용기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면 꽃피는 계절이 오겠죠.

 

댓글22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0.03.01 22:25

    버리자니 아쉽고 갖고 있자니 부담스러운
    오래된 잡지같은 물건이나 미련이 아주 많습니다.
    훌훌 털어버리고 싶어도 그게 잘 안되네요. ㅎㅎ
    결단력이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저에게는 슬램덩크의 안선생님이 말씀하신 '단호한 결의'가 절대적으로 필요해 보입니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연휴 마무리 잘 하시고 편안한 밤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2 16:06 신고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자잘한 것들이 늘어나더군요.
      사실 머릿속의 상념들이 더 많이 느는것 같습니다.
      이런 저런 기회가 있을때 마다 하나씩 버려야 할것 같아요. 그래야 다시 채울수 있는 용량이 남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2메가의 한계가 있는 세상에 살고 있지만 말이죠.
      비가 오고 나니 다시 추워지는 군요.
      날씨도 요즘 거꾸로 가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k-foto.tistory.com BlogIcon 카이로스 2010.03.01 22:39

    오늘도 은메달이네요. ^^
    저도 사진을 찍으면 RAW->JPG로 변환 전에 한 번 걸러내고 변환 후 포토샵 작업 전에 한 번 걸러내고...
    포토샵 작업 후 포스팅 전에 한 번 더 걸러냅니다. 그 때마다 미련이 많이 남긴하죠. ^^
    그 때마다 미련이 남긴 하지만 때론 그걸 올렸으면 참 창피했겠다 싶을 때가 있죠. ^^ 헤~
    암튼..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2 16:07 신고

      카이로스님의 사진이야 말로 정말 대단한 자료들이겠네요. 저도 사진을 찍을줄 안다면 너무도 소중하게 보관할것 같습니다.
      뭐 필요한걸 버리면 안되겠죠.^^ 저처럼 상념이 많아질때에는 하나씩 버려가는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2 01:15 신고

    재미있는 것은 비울 때 우리가 내적 충만함을 겪는다는 것이죠.
    컴퓨터도 그게 적용이 되나 봅니다. 비우면 충실한 종이 되어줍니다. ^^
    채움과 비움의 미학은 삶과 사진과 야구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미련이 남는 자료들 한방에 삭제하기 쉽지 않은데, 결단을 내리신 모양이군요.
    그 결단이 부럽습니다. 늘 미련 속에 미련 곰탱이처럼 사는 게 바로 저라서요.

    3월이네요. 정말.
    내복을 입건 안 입건 이제 꼼짝하기 어려운 봄입니다.
    봄햇살만큼 따사로운 우리 삶이었으면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2 16:09 신고

      '비움'과 '내려놓음'의 미학은 분명 존재하는 것이죠^^ 물론 머리가 텅빈 G와 함께 산다는 것이 끔찍한 일이긴 합니다만.
      미련이 참 많아 지는 나이기도 하지요. 아마 비프리박님도 그럴것 같습니다. 하지만 하나씩 버려야 된다는 사실도 알게 되는것 같네요.
      날씨가 하루종일 우중충 하네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02 15:29

    버리기에 익숙하지 않아 늘 커다란 짐을 지고 삽니다.
    머리가 나빠서이지요
    시간이 지나고 나면 기억나지 않는 일들이 많아서요
    여태 뭐하고 살았냐, 니가 한게 뭐가 있냐
    하고 누가 물어온다면 반박할 증거도 필요했구요

    하지만
    모아놓고 보니 잘했군 잘했어 하는 것보단
    것봐라 그럼 그렇지 이런 느낌이군요 ㅎㅎ

    이럴 바엔 증거인멸 차원에서 저도 좀 정리를 해야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2 16:11 신고

      빈상자님의 이름에서 유추해보자면 아직도 채워야 할 많은 것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저도 빈상자님의 지난 저서를 꼼꼼히 보면서 다음 출판일을 기다리고 있지요. 아직 다 채우시지 않으셔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일개 독자의 욕심이지만 길에서 영화를 만난 소중한 사연들을 보고 싶습니다.^^

      증거인멸의 쥐와 그의 무리들의 주요한 습성입니다. 청정지역에 사시는 빈상자님에게는 해당이 되질 않는것 같군요. ^^

  • Favicon of http://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10.03.02 16:38

    계단 하나를 더 밟으셨군요.
    버리다, 미련, 잠시 생각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03.02 21:22

    제 넷북은 점점 무언가로 채워져 가고 있습니다. 열심히 채우는데, 과연 제가 열어볼지는 모르겠습니다.
    막연히 좋다니까 언젠가는 보겠지 하며 일단 저장하고 보는 습관이 들어있는 것도 문제겠네요..
    답글

  • 익명 2010.03.02 21: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3 21:27 신고

      그럼요. 사람과의 인연만큼 소중한것도 없죠. 미련은 집착에 대한 욕심이죠. 사람과 사랑에 대한 것이 아닌 근원적 욕심에 대한 것인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zihuatanejo.kr BlogIcon 지후아타네호 2010.03.03 08:31

    버리지 못하는 것, 반대로 보자면 뭐든 갖고 싶은 마음이야말로 미련인 것 같습니다.
    컴퓨터 속 파일들도 그렇고 버리는 것보단 갖고 있는 게 낫겠지 하는 생각에서 잘 벗어나질 못하죠ㅠ
    답글

  • Favicon of http://ccongss.tistory.com BlogIcon 꽁마담No.6 2010.03.03 23:54

    앞으로 일어날 기회들도 중요하지만 지금 내가 지나온 순간들의 흔적이라고 해야겠지요..
    가끔은 그 때를 기억할 수 있는 종이조각 하나, 펜 하나가 그렇게 소중하게 느껴질 때..
    그걸 연륜라고 해야할까요..^^ 후훗..
    그냥 그렇게 미소짓고 지나갈 수 있는 그 때의 소중함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하지요..
    작년인가.. 회사분이 하신 말씀이 생각나네요..

    연세가 높으신 부모님 집을 자녀분들이 정리를 해드리겠다며 모여 정리를 하는데..
    자녀분들 눈에는 그 물건들이 버려야 할 물건 같아 바깥 한 켠에 모아놓았더니
    그 물건을 보신 부모님은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며 다시 집 한 켠에 넣어놓으셨다고 하더군요..

    무엇하나 버릴 것 없는 세상...
    물건 하나 하나가 소중한 세상...

    잊지 말아야겠지요..

    (아마도 저도 그래서 물건을 쉬 버리지 못하나 봅니다.. 후훗..)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04 06:44 신고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어느 영화에선가, 비슷한 장면이 나옵니다. 삶을 마감해야 하는 한 중년의 남자가 그 사실을 모르는 아내와 버려야 할것을 두고 다투는 장면이 나오죠. 이렇게 우리가 살아온 모습은 서로 다른 교차점 속에서 버림과 얻음을 반복하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badaherstory.tistory.com BlogIcon 바다애미 2010.03.06 00:30

    전 노력이 부족해서 게을러서(__+)
    열심히 노력해서 안 되는 거야 후회라도 없지 게을러터져서 일을 그치는 건 참 서글픈 인생이라능^^;
    알면서도 못 고치는 건 더 불쌍하다능. 남편 말대로 진짜 저질 b형이어서 그럴 수도 있다능--;
    답글

  • Favicon of http://usedbooks.tistory.com/ BlogIcon 헌책방IC 2010.03.23 18:01

    200기가요? 헉...

    며칠전에 자료들을 옮기는데, 그 용량이 한... 60기가? 정도 되더라고요.
    일을 그렇게 많이 한것 같지는 않은데... 뭔 자료가 그렇게 많나 싶었죠.
    그런데 200기가라니... 완전 보물창고겠네요.

    또 며칠전에 정리하는 김에 음악파일도 정리를 하는데,
    16기가 SD카드를 꽉 채웠던 한... 10년은 모았던 mp3파일들을
    한방에 날려버렸습니다. 지금도 속이 쓰립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시원섭섭하기도...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3 20:51 신고

      고이 모은 자료들이 날아가 버리면 참 속상하죠. 저도 가끔 그런일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백업을 잘 하는 편이죠.^^ 불필요하게 잡다한 것들을 모아만 둔것 같아서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버릴것은 버리고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
      쥐는 찍찍 거려도 새날은 옵니다. 희망을 가져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