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12시 5분전

상수야~ 어서 돌아와라

by G_Gatsby 2010. 3. 24.


저처럼 만성 비염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요즘 같은 황사가 힘겹습니다.
가뜩이나 계절이 바뀔 때 마다 힘든 시간을 보내는데 말이죠. 이런걸 엎친데 덮친격이라고 하나 봅니다. 봄은 올 듯 말 듯 오지 않고 황사 바람만 붑니다. 그래서 외출을 하고 오면 가벼운 두통이 있을 정도로 몸이 안 좋아집니다. 특별한 약이 없다니 이대로 평생 살아야 하나 봅니다.

# 1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리니 난리가 나 있습니다.
경비 아저씨하고 아주머니가 상기된 얼굴로 무언가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아주머니는 저를 보더니 다짜고짜 미안하다고 말을 합니다.

학교를 마치고 온 아이가 초인종을 눌렀는데 마침 아주머니는 세탁을 하느라 소리를 못들었나 봅니다.
근데 아이가 화장실이 급했던 것 같습니다. 참다 못한 아이는 복도 계단에서 일을 치뤘나 봅니다. 쉽게 말해서 계단에 을 싼 것이지요. 하지만 미처 마무리를 다 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오묘한 냄새를 맡으며 순찰을 돌던 경비 아저씨와 눈이 마주 친 겁니다. 아이는 아름다운 마무리를 할 사이도 없이 냅다 도망가 버렸습니다. 아이와 안면이 있는 경비 아저씨는 아주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린겁니다.

아이의 이름이 ‘상수’인가 봅니다.
한번도 본적이 없지만 아주머니는 ‘상수 이 놈의 자식 오기만 해봐라~” 하면서 흥분하고 있습니다. 녀석이 싸고 도망간 ‘’은 보이지 않았지만 무언가 형언하기 힘든 무거운 냄새가 복도에 쫙 퍼져 있었습니다. 요즘 시끄러운 한나라당 원내대표인 ASS와 이름이 같아서 피식 웃음이 나왔습니다.

# 2

사람이 오만하면 진실이 감추어집니다. 오만하고 건방진 사람은 자신이 유리할 때 목소리를 높이고 불리할때는 모른척 하거나 대꾸를 하지 않습니다. 수직적 계급을 추종하는 사람은 계급이 올라갈수록 거짓말과 아첨이 늘어납니다.

ASS 원내대표의 처신을 보면 마음이 참 씁쓸해 집니다.
스스로 나설 용기는 없었으면서도 우연찮게 운동권에 이름을 올립니다. 그리고 YS의 야합 때 기득권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한번 단 맛을 보게 되면 더 찾게 되기 마련입니다. 안경쓴 모 정치인과 마찬가지로 가장 악랄하게 민주화 세력을 비판하게 되었죠. 배신자가 득세하는 방법은 더 악하고 치열하게 자신의 충성을 보여주는 길 밖에 없습니다.

정치인의 ‘능력’은 도덕적, 사회적 책임감 입니다.
도덕적으로 존경 받지 못하는 정치인은 신뢰를 얻을수 없고, 사회적 책임감을 갖지 못하는 정치인은 우리가 필요로 하는 정치를 하지 못합니다. 거짓과 욕심으로 채워진 우리 사회의 기득권 정치인들이 우리사회를 아름답지 못하게 만드는 이유입니다.

ASS의 여러 발언들은 권력의 욕심이 만들어내는 또 다른 욕심입니다.
좌표 교육이 등장하고 좌파 스님이 등장합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좌파를 몰아내자라는 독재정치를 표방하기도 합니다. 이러다간 딸기 우유를 먹다가 ‘좌파 소비자’로 몰릴수도 있습니다. 어처구니 없는 세상이지요.

 "좌파 루니"


그들이 말하는 좌파가 정확히 무엇인지 묻고 싶습니다.
정치사회적 의미의 좌파라면 몰아내야할 어떤 이유도 없습니다. 유럽은 사회민주주의가 득세를 하고 있습니다. 정치싸움은 이념이 만들어낸 상대적인 정책의 차이를 가지고 승부를 하는 겁니다. 하나의 사회적 이념만 옳다고 다른 이념을 배척한다면 그것이 바로 독재정치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신나게 ‘좌파척결’을 외치다가 불리해지니까 더 이상 논의하지 말자며 숨어 버립니다.
말꼬리 잡고 억울하다며 매번 늘어지게 독설을 쏟아내던 그가 이번에는 그냥 덮어 버리잡니다. 똥 싸놓고 도망가면 조중동이 알아서 처리해 줄거라 믿는가 봅니다. 신문으로 똥을 덮을 순 있겠지만 냄새까지 막을순 없습니다.



똥은 사라졌지만 아련한 냄새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상수”를 찾던 아이의 어머니가 거듭 미안하다며 말을 합니다.
그저 가벼운 목례 말고는 달리 할말이 없습니다.


똥’을 싸고 냅다 도망간 아이의 마음을 생각해 봅니다.
인생은 타이밍인데, 재수없게 들킨 것을 억울해 하고 있을지 모릅니다. 아니면 어머니에게 혼날 생각으로 우울해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끝까지 자기가 아니라고 우기며 당당하게 들어올 생각을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본 사람이 있고 냄새를 맡은 사람이 있는데도 말입니다.


 

'사는 이야기 > 12시 5분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을 깨고 나오다.  (20) 2010.03.30
상수야~ 어서 돌아와라  (14) 2010.03.24
개나리공원 가는 길  (12) 2010.03.23
노인과 흰우유  (21) 2010.03.15

댓글14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3.25 00:19 신고

    대한민국의 주류입네 하는 것들이 말하는 '좌파'라는 사람들은
    개념으로 충만한 사람들인데, 그 주류입네 하는 똥덩어리들은
    마치 좌파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사회적으로 책임있는 자리에 오르면 큰일이라도 날 것처럼 떠듭니다.
    역사적으로, 사회적으로 볼 때, 사회적으로 책임있는 자리에 오르지 말아야 할 것들은
    바로 그 똥덩어리들인데 말이죠. 그야말로 주객전도에 적반하장입니다.
    적반하장의 원 뜻은 도적놈이 도적 잡으라며 방망이를 짊어진다는 뜻이죠.
    아주 딱 아닙니까. 좌파척결을 외치는 자들은 말 그대로 적반하장하고 있는 것이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5 21:12 신고

      똥을 조중동 신문으로 덮는다고 냄새가 안나는것은 아니겠죠. 요즘은 TV방송도 한 몫 거들긴 합니다만..못된 것만 배워서 자신의 배에 기름칠할 생각만 하는 것이죠. 조선시대에도 전란에 휩싸여 수많은 민중들이 죽어가는데도 자신의 재산을 불리다가 칼 맞아 죽은 양반들이 많았죠. 요즘도 그러한 느낌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0.03.25 00:54

    상수라는 아이, 그 녀석 대담한 녀석이로군요. ㅎㅎ
    계단에 똥을 싼 것 보다 그냥 냅다 도망가버린 것이 참 대담해 보입니다.
    똥은 벌써 치우고 없어졌으니 어머니와 경비 아저씨, 이웃 주민들에게 사과라도 해야겠네요.
    냅다 도망쳤을 때의 대담함이 남아 있으려나요.
    짜식... 자기 때문에 어머니가 얼마나 속이 상했을지 한번 생각해 봤으면 좋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5 21:13 신고

      사실 종종 일어나는 사건이 아니라서 아직도 왜 그랬을까 의문이 듭니다. 똥싸놓고 도망가면 누가 치우겠지 생각을 했을까요, 아니면 똥 싸놓고 도망가도 혼나지 않을 만큼 오만한 것일까요. 밤새 열어 놓은 복도 창문으로 겨울 바람이 들어와서 오묘한 냄새는 점점 사라져 가더군요.^^

  • Favicon of http://k-foto.tistory.com BlogIcon 카이로스 2010.03.25 02:05

    정말 요즘 정치판에선 구린내가 너무 많이 나서 힘겹네요.
    그리고 저도 비염이 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
    집에 오는 길 머리가 아파서 혼났거든요. ㅋ
    그리고 글을 읽으면서 알고 보면 엄마도 잘못 한게 아닌가 싶은데...
    아이만 나무랄 생각을 하시네요.
    어쩜 우리네 사회에서 정말 심판받아야 할 사람들은 알고 보면 얄궃은 사람들 앞세우고...
    제 한 몸 숨기기 바쁜 그런 것과 별반 다를게 없단 생각도 살짝 해봅니다.
    어쩜 정작 책임져야 할 사람은 따로 있는데 말이죠...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5 21:16 신고

      아이를 한본도 본적은 없습니다만.. 상수 라는 이름이 참 묘하더군요. 어찌나 하는짓이 비슷한지 말이죠. 초등학생이라던데 아직 철이 덜든것이겠죠. 미친듯이 나이만 먹고도 헛소리나 해대는 큰 상수도 있는걸요.^^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03.25 10:32

    방구에는 냄새가 지독한 방구와 냄새가 나지 않는 방구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상수라는 아이는 자신의 방구는향기가 난다며, 냄새가 나거나 안나거나 모두 더러운놈이라고 지껄이고 있으니...
    상수야~~ 어서 정신 좀 차려라.. 니 냄새가 더 구리다...

    개츠비님 동네에도 상수라는 아이가 있나보군요..
    제가 어렸을 때에도 동네에 상수라는 아이가 늘 이상한 고집을 피우곤 했었죠..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5 21:17 신고

      상수 라는 이름이 귀한 이름은 아니죠. 저도 어릴때 같은 반 급우중에 우상수 라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수학 시간에 상수와 변수를 배울때마다 집중적으로 조명을 받곤 하던 아이였죠. 우리 사회의 '상수'가 오만한 기득권이라는것이 마음 아프네요.

  • Favicon of http://badaherstory.tistory.com BlogIcon 바다애미 2010.03.25 15:01

    김길태 같은 흉악 성범죄가 느는 것도 좌파가 교육을 잘못시킨 탓이라는데 빨간 딸기우유야 당연히 좌파지요.
    좌파 딸기우유, 빨간 신호등, 붉은 악마 모두 정리대상이네요.
    그러고보니 2메가 멘토의 여성관으로 볼 때, 모름지기 가정을 지키고 애 잘 낳아서 키워야 하는 여자가 아닌 애도 없이 밖에 싸돌아다니는 저 또한 좌파임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25 21:19 신고

      제가 가지고 있는 얄팍한 법상식과 기득권의 권위의식을 토대로 결론을 내려보면 좌파 아줌마인게 분명 합니다. 유교의 권위에 쩔어 있고, 부자의 위세에 쩔어 있고, 계급의식에 쩔어 있는 우리시대의 윗물을 보면 말이죠. 좌파가 나쁜것은 아니죠. 생각이 다를뿐... - 우파 독거인 -

  • Favicon of http://zihuatanejo.kr BlogIcon 지후아타네호 2010.03.28 00:22

    그 아이의 이름이 상수라는 데서 한 번 피식~
    좌파 루니를 보고 또 한 번 피식~ 했습니다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3.30 17:12 신고

      피식~ 하니 방귀뀌는 소리 같네요.^^ 우리가 만드는 세상이 이런것 같네요. 떄로는 구리면서 때로는 냄새도 나면서..하지만 정차 변하는것은 없는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ccongss.tistory.com BlogIcon 꽁마담№6 2010.04.01 17:49

    아이가 혼나지 않았길... ^^

    아이처럼 순진한, 어른처럼 내 욕심내지 않는 그런 사람들이 많은 세상 속에서 사면 지금보다는 더 나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리고 욕심.. 내 보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4.05 18:26 신고

      상수는 혼이 좀 나야죠^^ 똥 누고 도망가버렸으니 말이죠. 아이의 행동이 요즘 정치인들의 행동과 참 많이 닮아 있는걸 보니 씁쓸하네요. 좀 더 나은 세상을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워야 할텐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