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끄적끄적

보헤미안의 걸음

by G_Gatsby 2010. 5. 4.

늦은 일을 마치고 지하철의 차가운 의자에 앉았다.
옆에 앉은 핸섬한 청년의 이어폰 너머로 익숙한 노래가 흘러 나온다.
Queen''Bohemian Rhapsody"
시간이 흘러도 프레디 머큐리의 음색은 변함이 없다.

중학교 다닐때 아주 친한 친구가 있었다.
조금은 소심하고 아이들과 어울려 놀지도 못한 친구였는데, 옆자리에 앉은 짝지라는 이유로 꽤 친하게 지냈었다. 아마도 그 녀석에게는 친하다고 말할수 있는 친구가 나밖에 없었던것 같다.



여름방학이 시작될때 녀석이 나한테 선물을 줬다. 오랜 시간 못보니까 잘 지내라는 말과 함께 녀석이 건내준 것은 Queen의 테이프 였다. 덕분에 여름내내 Queen의 음악에 빠져 살았다. 뭐라고 말할수 없는 그 느낌. 트로트와 포크송만이 노래인줄 알았던 나에게 Queen은 너무도 사치스러운 음악이었다. 그때부터 너무도 좋아했던 노래 Bohemian Rhapsody. 학년이 올라가면서 여러 음악들을 알게 되고 헤비메탈까지 손을 대면서 부터 Queen은 조금씩 잊혀져 갔다.

그러다가 문득 또다시 Queen의 노래들이 생각나는 날들이 있었다. 외롭다는 생각이 불쑥 찾아올때, 첫사랑의 열병에 힘들어 할때, 잔잔한 바다를 바라보며 마음이 답답해질때. 세상을 향해 마음껏 소리치고 싶을때. 그때마다 Queen의 노래가 살짝 다가왔다가 사라지곤 했다.

조금씩 나이가 들면서 삶에 대한 진지한 고민들을 하게 되고, 나 역시 끊임없이 시간을 떠돌고 있는 보헤미안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Queen의 음악이 진정으로 좋아지기 시작했다. 언제나 듣진 않지만 언제 들어도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오는 그런 음악이 되었다.



차가 멈추고 핸섬한 청년이 차에서 내렸다.
이어폰 너머로 들려오는 프레디 머큐리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내 머릿속에는 끝없이 외치고 있는 보헤미안의 발자욱 소리가 들리는것 같았다.

'사는 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의 습작  (6) 2010.05.13
보헤미안의 걸음  (18) 2010.05.04
Memories of Tomorrow  (10) 2010.05.02
스님 평안하소서.  (12) 2010.04.21

댓글18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05 01:22

    예나 지금이나 우리나라 정부의 배려심은 참 기묘해서 한때 금지곡이었던 이 음악이 더욱 더 매력적으로 들렸습니다. 뭐랄까 한국에서 이 명곡을 혹시 못 알아줄까봐 정치인들이 배려를 했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람을 죽였다는 그의 고백보다 고통받고 있는 그의 절규가 더 간절하게 들립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5 11:34 신고

      아마 빈상자님도 저와 연령대가 비슷해서 느낌이 잘 살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물론 빈상자님의 동안에 비하면 저의 노안은 세월과 시간이 인간에게 줄수 있는 커다란 차잇점을 안겨주지만 말이죠.^^ 오랜만에 다시 생각해 봤습니다. 그의 목소리는 언제나 그립군요.^^

  • Favicon of http://garimtos.tistory.com/ BlogIcon 가림토 2010.05.05 07:11

    영상 처음 봤습니다.
    덕분에 알게 되었습니다.
    Queen이라는 그룹이 남자들로 구성되었다는 것.
    프레드 머큐리라는 이름이 Queen과 조합된다는 것.
    Queen의 보컬은 콧수염이 있고, 노출을 즐긴다는 것.

    어린이날에 딱 어울리는, 잔잔한 음악이었습니다.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5 11:38 신고

      동성연애만 하지 않았으면 좀 더 오래 살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웃통 벗고 고함지르는거는 뭐..ㅎㅎ 오랜만에 들으니 참 좋더군요. 가끔 세상을 향해서 웃통벗고 고함을 지르고 싶은 충동을 느낍니다.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0.05.05 12:50

    아무리 좋은 음악이라도 많이 들으면 질리기 마련인데
    보헤미안 랩소디는 들어도 별로 질리지 않는 몇 안돼는 명곡 중에 하나인 것 같습니다.
    처음 들었을때는 정말 파격적이었는데...
    요즘 들어도 참 좋습니다.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7 18:44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가 않죠.^^ 가끔 이 노래를 통해서 많은걸 생각하곤 한답니다.^^

  • 잿빛 바람의 유영 2010.05.07 03:18

    3일간 목적지 없이 1200Km 정도를 다녔어요.
    하루 밤은 차에서 잠깐 눈 붙이고, 휴게소에서 씻고 양말도 빨고. ㅎㅎ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었으면 했습니다. 좋았어요. 도주했던 시간 속으로의 회유[回遊].
    역시 여행은 혼자!
    이곳 뭔가 변화가 있네요. 개츠비님도 그녀(?)분도 잘지내시죠? :)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7 18:46 신고

      아...세상을 보고 오셨군요. 내가 만드는 세상과 주어지는 세상이 참 다르다는 생각을 요즘 많이 합니다. 스스로와 나누는 대화가 참 좋았겠네요. 양말을 빤 휴게실의 오염도가 걱정되긴 합니다만.. 변화라기 보다는 변덕이겠죠. 저의 그녀는 잘 있답니다.^^

  • Favicon of https://earthw.tistory.com BlogIcon 지구벌레 2010.05.07 11:35 신고

    정말 명곡인거 같습니다.
    좀더 오래살았으면 좋았을 것을..
    답글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8 00:27 신고

    보헤미안 랩소디, 위 윌 락 유, 바이시클, ...
    그레이티스트 힛을 제일 먼저 접했던 것 같습니다.
    퀸은 팀 이름에 걸맞지 않게 언제나 마음 속의 킹입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08 12:31 신고

      그레이트 힛을 저도 처음 접했던것 같습니다. 아직도 앨범 쟈킷이 기억이 나네요. 퀸..정말 좋죠^^ 지루하지도 않고 말이죠.

  • Favicon of http://usedbooks.tistory.com/ BlogIcon 헌책방IC 2010.05.10 17:48

    퀸의 love of my life를 아주 좋아합니다. 군대에서 야간근무를 설때, 한국식 발음으로 흥얼흥얼 부르던 기억이 문득 납니다. don't stop me now, 그외 당장 제목이 기억나진 않지만, 참 좋아하는 곡들이 많습니다. 다만... 퀸의 노래들이... 접때 말씀드렸던 날려버린 16G에 포함이 되어 있다는... ㅠ..ㅠ

    오후 내내 신경을 좀 썼더니, 허리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고 그럽니다. 가만히 앉아 일하는데, 왜 다리는 아픈건지. 저녁에 시원한 맥주나 한잔 하면 좋겠습니다.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11 16:53 신고

      love of my life도 좋죠.^^ 퀸의 그레이트 힛송은 웬만한 사람들한테는 다 있었지 싶네요. 가만히 앉아서 일을하는데 다리가 쑤시거나 결린다면, 혈액순환 장애이거나 하지정맥류, 혹은 근육량 감소에 따른 부분통증, 오십견 초기증상, 전립선과 갑상선 이상에 따른 호르몬분비 저하..등의 여러 가지 문제가 있을수 있습니다. 이러할 떄에는 가까운 슈퍼를 방문하셔서 맥주나 소주를 마시면 ..완치됩니다.^^

    • Favicon of http://usedbooks.tistory.com/ BlogIcon 헌책방IC 2010.05.12 08:57

      하하. 댓글에 빵 터졌습니다. 술담배커피 등으로 인한 혈액순환 장애의 가능성이 없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하지정맥류는 환자 사진과 비교해 봤을때 아닐 듯 싶고요. 근육량 감소라... 이또한 설득력이 있긴 합니다만, 제가 감소할 근육자체거 없는 몸뚱아리입니다. 오십견 초기증상이라 하면... 한번 검진을 받아볼 필요가 있을 듯 하고, 전립선..에이 전립선은 제발 아니어야 합니다. 그리고 갑상선에 이상이 있을만큼 열심히 일하지는 않습니다. ㅋㅋ
      처방전이 가히 허준에 버금갑니다. 가끔 재발을 하기는 합니다만, 맥주나 소주가 들어가면 씻은 듯 괜찮아 집니다.^^ 어제는 맥주와 소주를 같이 마셔서 그랬는지 몸이 나름 가뿐 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2010.05.13 18:59 신고

      역시..맥주와 소주는 만병을 통치하는군요.ㅎㅎ 변절기에는 몸간수가 필수인것 같습니다.^^

  • 익명 2010.05.16 23: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