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우리는 가끔.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힘에 굴복하지 않고,
불의를 참지 못하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품는다.


 

그 길이 고되고 힘들 길이어서.
누군가는 포기 하고
누군가는 힘없이 꺽이고
누군가는 한없이 슬퍼하며
불가능을 이야기 할지라도

서러운 슬픔은 가슴으로 삼키며
가는 길을 멈추어서는 안된다.


'사는 이야기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보들의 행진, 아직도 버리지 못한 노무현  (14) 2010.05.23
기억의 습작  (6) 2010.05.13
보헤미안의 걸음  (18) 2010.05.04
Memories of Tomorrow  (10) 2010.05.02

Comment +6

  • 저는 "우리 아이들에게 결코 불의와 타협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다는 하나의 증거를 꼭 남기고 싶었습니다"
    라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불의와 타협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는 것.
    거저 주어지는 것은 아니겠죠.
    우리들이 만들어가야 하는 것일테구요.

    그 길에 장애물들이 참 만만찮군요. -.-;

    • 저도 그 말이 가장 인상깊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고 아이들에게 떴떳한 어른이 되어야 겠지요. 꽤 오래된 기억 가지만 아직도 그 충격이 다 사라지지 않았네요.^^ 쥐벌어먹을 세상인게죠.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0.05.14 12:49

    가슴이 먹먹해지는 기분을 선사해주시는군요.
    뜬금없지만 참 잘 생기셨습니다.
    이마의 주름과 담배를 물고 계신 모습이 그야말로 노간지 아니겠습니까.
    짧은 영상이지만 많은 추억 담아갑니다.

    • 그러게 말입니다. 가장 친숙한 나라의 어른이 되길 바랬는데 얼마 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나버렸네요. 매년 5월이 되면 참 그리워질것 같습니다.

  • 지금 제가 살고 있는 삶과 정반대를 말씀하고 계시군요.

    하늘을 우러러보기 어렵습니다.

    • 하늘이 꼭 위에만 있는것은 아니다... 정신적 지도자 린포체가 한 말이기도 하지요.^^ 어찌보면 세상의 진리는 우리가 딛는 발 바로 밑에 있는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도 길에서 영화를 만나셨지 않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