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오랜 만에 친구에게 전화가 걸려 옵니다.

이것 저것 사는 이야기도 잠시, 연말이 되니 울적한가 봅니다.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다는 것이 슬퍼진다며 바쁜 나를 괴롭힙니다. 결혼도 하고 아이도 있는 녀석이 괜한 소릴 한다며 핀잔을 줍니다. 어제는 김광석서른 즈음에를 들으며 잠을 설쳤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외모만 보면 소도 때려 잡을 녀석에게 사춘기가 다시 찾아 왔나 봅니다. 녀석은 내년에는 우리 모두 행복하게 잘 살자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끊기 전에 한마디 던집니다.


우리에게도 서른 살이 있었을까….”

 
# 1

 
조용히 침대에 누워 김광석서른 즈음에를 들어 봅니다.
물론 서른이 언제였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습니다. 적당히 포기하고 적당히 타협하며 살아가게 된다는 서른”. 그 시간의 무게에 몇개를 더했는지 모릅니다.

 




어느 소설가는 나이를 먹는 것이 두려워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또 어느 철학자는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내 이름을 서서히 잃어 가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 가수는 사랑이 저만치 떠나 가는 것이라고 노래했고, 어느 늙은 교수는 하나씩 버리다가 결국 아무것도 없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어쩌면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세월의 무게를 온몸으로 느끼는 상실감 일수도 있습니다.

 

# 2

 

비슷한 연배의 한 작가가 쓴 책 이름이 눈에 들어옵니다.

최갑수씨가 쓴 잘 지내나요, 내인생이라는 책입니다. 비슷한 나이라서 그런지 공감 가는 부분이 많습니다. 그의 사진 속에는 시간이 주는 외로움이 있고, 그의 글에는 소박한 일상과 잊혀있던 감성이 있습니다. 오랜 시간 그의 외로움이 만들어낸 사진을 들여다 봅니다. 어쩌면 내 인생에 대한 이야기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합니다.



잘 지내나요, 내 인생 - 10점
최갑수 글.사진/나무수
 
그의 책을 읽으며, 과연 내가 서른 즈음에는 어떤 시간을 보내고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지치고 힘든 어깨를 하고도 세상과 맞설 용기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세상에 대한 자신감도 있었고, 부러지더라도 앞으로 돌진 하는 열정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도 앞날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던 것 같구요. 그러면서 한 해 두 해를 더 살았던 것 같습니다.

 
스무 살 즈음에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고민이 있었고 서른 살 즈음에도, 함께 공감 하는 고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마흔 즈음에도 그런 일이 되풀이 되겠죠. 사는 시간 동안 계속 이어져야 할 고민인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외롭다는 생각이 들겠죠.

 

침대에 누워 음악을 들으며, 잘 지내나요, 내 인생이라는 책을 읽습니다.
그러면서 친구가 전화를 끊으며 던진 말을 기억해 냅니다. 책 속에 선명하게 새겨져 있는 외로움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어쩌면 내 인생에 대한 안부 조차 묻지 않고 살아 온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문득 용기를 내어 물어 봅니다.
잘 지내나요? 내인생..

'사는 이야기 > 길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는 연습을 하다.  (14) 2011.01.31
잘 지내나요? 내 인생….  (19) 2010.12.20
길 잃은 강아지 사막을 건너다.  (8) 2010.12.13
갇힌 시간의 변명.  (13) 2010.11.29

Comment +19

  • 덕분에 좋은 책을 선물했지 말입니다.
    그분도 이미 최갑수씨를 알고 있더군요.
    전작들도 읽었다고 하시더란.
    이런 저런 코드의 같음이 결국 같은 책으로 모이는 것 같습니다.
    선물한 후에 저 또한 뽐뿌가 되었습니다.

    김광석의 노래 중에서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요 노래가 어제 시크릿 가든 시청 후에
    귓전에 맴돌고 있습니다.
    어찌 김광석의 노래는 어느 하나 안 좋을 게 없는지 말입니다.

    덧) 이제 올해가 열흘 남았네요.
    마무리 잘 하시고요. 행복한 2011년 맞자구요. 아자!

    • 네. 책을 보신분들은 다 좋다고 하시더군요. 사진에 조예가 싶으시다니 아마 아실거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책 제목이 참 가슴에 와닿죠^^ 책을 보면서 사진에 오랜 시간 시선을 둔적이 정말 오랜만이었던것 같습니다. 벌써 2011년이 되는군요^^

  • 올한해도 '아둥바둥' 거리며 보낸것 같아요..
    작년에도, 그전에도... 또 앞으로도 계속해서 '아둥바둥' 거리며 살지는
    않을런지... 연말이다 보니..괜시리 울컥해지네요~^^;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 아둥바둥 산다라는게 딱 가슴에 와닿는 단어네요. 시간이 나에게 어떤 의미를 던져주는지에 대한 고민도 하지 못했던것 같습니다.^^ 연말이 오니까 여러가지 생각할 것들이 많아 지는군요. 권과장님도 알찬 연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서른 즈음의 나이라 그런지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자주 듣게 됩니다.
    음악을 들으며 한해를 돌이켜 봅니다.
    연말에는 항상 한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30년 넘게 살면서 인생에 대한 안부를 물은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인생과 진지한 대화를 한번 나누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무척이나 추운 크리스마스 이브로군요.
    여친님이 없다보니 별다른 느낌은 없습니다. ㅜㅜ
    개츠비님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

    • 네. 이제 해피뉴이어가 되어야겠군요^^ 김광석의 울림이 있는 노래 참 좋죠. 가사도 그렇고..문득 책 제목 처럼 내 인생이 잘지내고 있을까 라고 반문해 봅니다. 서른이든, 마흔이든 가끔은 우리자신에게 진지한 안부를 묻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춥고 험한 날씨지만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에는 산다라박 보다 이쁜 아가씨와 뜨거운 사랑하시길.^^

  • 아직 그런 상실감을 느끼기엔 부족한 나이에 다행스러워 하면서도,
    동시에 그런 나이듦이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합니다.
    뭐든 시작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과
    아직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두려움이 교차된다고나 할까요.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성탄절 잘 보내시고요.

    • 그쵸. 어쩌면 누구나 겪어야할 시간이지만 그 시간이 되기 전까지는 공감하지 못하는 그런 이야기인것 같습니다.^^ 돌이켜본다 라는 말이 가슴에 참 와닿는 요즘인것 같아요. 오랜만에 뵙네요^^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12.29 10:53

    요즘은 사춘기를 넘어 오춘기도 있다더군요...
    갈수록 앞을 더 많이 봐야되는 세상이다보니.. 뒤를 잠시 볼 때면 많은 회한이 생기나봅니다.
    저는 이제 서른살이 딱 3일 남았네요... 서른 즈음에... 갑자기 듣고 싶어집니다..

    • 이제 서른이 되셨겠네요.
      30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살다보면 참 후회가 많죠. 열심히 살았건, 못살았건 간에
      늘 후회와 회한속에 사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스스로를 위로해야겠죠.
      이렇게 잘 견디고 있으니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1.01.17 00:44

      서른살이 딱 3일 남았다는게... 3일 지나면 서른살이 끝난다는 뜻이었습니다.^^;;
      살짝 난해했네요.
      벌써 31가 되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기억력이 줄어들고 덕분에 나이 먹는 체감속도가 점점 빨라진다더군요.. 실감합니다..

  • 가끔 '지금 삶을 제대로 살고 있는가' 라는 질문을 스스로 되뇌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저한테 필요한 책을 한권 추천받은 기분이네요..

    팍팍한 세상을 하루하루 살아가지만 또 새롭게 한해가 시작되면서 새로운 다짐들이 마음속에 한글자씩 고이고이 새겨지네요.

    Gatsby 님 덕에 오늘도 하고싶은 일 하나를 마음에 품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꽁마담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렇죠. 저도 이 책을 보면서 많은것을 생각해 보게 되었답니다.
      무엇이 그리 바쁜지, 처마 끝에 쌓여 있는 눈송이의 아름다움 조차 모르고 살았었네요.
      또 여러가지 다짐을 하면서 한해를 미리 그려 봅니다.^^

  • 2011.01.12 19:26

    비밀댓글입니다

    • 인연이라는 것이 이렇게 만들어지나 봅니다.
      안그래도 책을 고민하고 계시길래 무심코 던진 것이 이 책이었는데 말이죠.
      반갑습니다.^^

  •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한달 넘게 문닫고 지내다가 포스팅도 하고
    이제야 새해를 다시 맞는 기분입니다.
    마침 며칠전부터 사무실 앞자리의 후배가 온종일 김광석의 노래만
    틀어주네요. 덕분에 예전 생각도 많이 나고 좋긴한데..살짝 쳐지기도 합니다.
    소개해주신 책은 꼭 읽어봐야겟습니다.
    바쁘시더라도 늘 좋은 이야기 계속 전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오랜만입니다.^^
      저도 요즘 제 블로그조차 들어와보질 못하네요.
      바빠서 그런건 아닌데, 뭔가 생각이 필요한가 봅니다.
      괜찮은 책인것 같습니다.
      책을 보면서 뭔가 생각할수 있다는 것이 말이죠.^^
      올 겨울은 참 춥네요.^^

  • 좀.. 쌩뚱맞은 댓글일수도 있겠네요...... 초대장 부탁드려요.... 사무실 컴퓨터론 블로그 관리하기가 조금 힘들어.. 스마트폰으로 할려니.. 초대장이 필요하다고 하네요...ㅠㅠ - 이쪽으로 보내주심 감사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www.escorte-vip.ro BlogIcon escorte 2013.01.11 07:04

    년 분양시장의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동산포탈 NO.1 닥터아파트 가 모의 청약에 참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