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벌써 1월의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시간 참 빠르죠.

올 한해는 무엇을 위해서 살아야 하나..하는 고민도 하기 전에 벌써 한 달이 지나갔습니다. 성실한 블로거가 되겠다며 몇 년째 하던 약속도 이젠 못하겠습니다. 갈수록 어딘가에 글을 남기는 것도 버거워 지네요. 이번에는 아무것도 약속하지 않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고 묵묵히 한 해를 보내볼까 합니다. 그래야 스스로에게 미안한 감정이 없을 테니 말이죠.

 

# 1

얼마 전에 병원을 다녀왔습니다. 대기실에 많은 사람들이 있더군요. 저도 그 사람들 틈에 끼어 환자 티를 내봅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사람들의 표정이 많이 아파 보입니다. 한 아이가 엄마의 손을 잡고 대기실로 들어옵니다. 의자에 앉아 덤덤하게 벽만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핍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울기 시작합니다.

아이의 엄마가 손을 끌며 주의를 줍니다. 그래도 아이는 울먹거림을 멈추지 않습니다. 아이를 의자에 앉히고 엄마의 손을 꼭 잡은 뒤에야 울음을 멈춥니다. 아이의 모습이 귀여워서 웃는 얼굴로 아이를 쳐다봅니다. 아이는 제 얼굴을 보자 마자 다시 엄마를 보며 울먹거립니다. 최대한 온화하고 자상한 미소를 지었지만 아이는 그게 무서웠나 봅니다.

잘생긴 남자 간호사가 오더니 아이와 눈높이를 맞춰 웃어줍니다. 아이는 곧 방긋 거리며 울음을 그칩니다. 4살배기 아이도 잘생긴 남자의 멋진 미소와 우울한 독거인의 어설픈 미소를 구별할 줄 아나 봅니다. 내 이름이 호명될 때까지 하얀 벽을 바라보며 혼자 웃는 연습을 해 봅니다. 우연히 시선이 마주친 간호사가 인상을 찌그러뜨리며 불쾌한 표정을 짓습니다.


 

# 2

얼마 전 모방송사의 다큐멘터리를 본적이 있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의 이야기였는데, 그 때 보았던 할머니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평생을 살아오며 얼굴에 새겨진 모습이 울상이었습니다. 말을 할 때에도 말을 들을 때에도 표정은 늘 우는 모습입니다. 입가와 눈가에 세월이 그려놓은 얼굴 표정이 그런 모습입니다. 고된 삶의 흔적을 어렴풋이 볼 수 있었습니다.

 

할아버지의 얼굴에도, 할머니의 얼굴에도 지나온 삶의 모습을 그대로 그려놓은 주름과 표정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항상 웃고 즐겁게 사는 분들의 얼굴에는 웃는 모습이, 그렇지 않은 분들의 얼굴에는 고된 모습이 그려져 있었죠.

 

아이의 얼굴은 시시각각 변합니다. 공포감을 느끼면 울게 되고 재미있는 것을 느끼면 웃게 됩니다. 아이는 우는 얼굴과 웃는 얼굴 모두를 갖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얼굴 표정에는 그러한 것을 찾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나이가 들면서 얼굴의 표정을 잃고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 3

병원에서 나와 거리를 걸으며 사람들이 표정을 살펴 봅니다. 추운 겨울에도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여학생들의 얼굴은 밝은 표정으로 웃고 있습니다. 눈을 쓸어 내리는 아저씨의 얼굴에는 짜증과 무료함이 묻어 있구요, 오뎅을 파는 아주머니의 얼굴에는 근심과 걱정이 묻어 있습니다. 길을 걷는 노인의 얼굴에는 펴지지 않는 표정이 그려져 있어서, 즐거운지 힘이 든지 알수가 없었습니다. 세월은 단지, 우리에게 기력과 젊음만 가져 가는건 아닌 것 같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오랜만에 거울 앞에서 여러가지 표정을 지어 봅니다. 눈 위에 그려진 엄숙한 주름이 보이고 웃음이 어색하게 느껴집니다. 얼마나 웃으며 살지 못한 시간이었던가에 대해서 반성해 봅니다. 아직은 세상을 향해서 웃음 지을 날이 많이 남았을 거라고 스스로를 위로해 봅니다. 오랜 시간 거울 앞에서 웃는 표정을 지어 봅니다. 그 모습이 우스워 혼자 베시시 웃음 짓습니다.


'사는 이야기 > 길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려 놓기와 다시 잇기  (9) 2011.11.13
웃는 연습을 하다.  (14) 2011.01.31
잘 지내나요? 내 인생….  (19) 2010.12.20
길 잃은 강아지 사막을 건너다.  (8) 2010.12.13

Comment +14

  •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어서 행복해지는 거란 말을 생각합니다.
    물질이 의식을 지배하듯^^
    미소가 삶을 지배합니다. ^^

    저는 예쁘고 고운 처자를 보면 미소가 절로 나는 건강한 남성입니다. ^^
    예쁘고 고운 처자를 많이 보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핫핫핫.

  • 웃는 삶이 행복하겠지요? ^^

    오늘도 웃어야겠습니다.
    나를 위해서, 타인을 위해서... 웃는 얼굴에 복이 깃들거라 믿습니다.ㅎㅎ

    설 연휴 행복하게 보내세요! ^-^

    • 웃는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것.
      그리고 그것이 곧 내 삶을 지배한다는 것을 이제야 느끼게 됩니다.
      남을 위해서 웃는 것이 나를 위해서 웃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말이죠>^^

  • 정말 어릴땐 지나가는 낙엽만 보고도
    유행하는 시덥잖은 우스개에도
    뭐가 그리 재밌는지 친구들이랑 배아프게 웃었던 시간이 많았던거 같네요.
    표정을 잃어간다는 말씀에 은근히 얼굴 표정을 이래저래 지어보게 됩니다.
    일단 많이 웃어야 할텐데. 요즘 티비에서도 개그프로는 점점 사라지더군요.

    • 웃을 일이 별로 없는 세상이죠.
      그래서 인지 사람들의 얼굴에서 표정을 찾기 힘든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웃으며 살려고 노력해야겠죠.
      웃음 속에 행복이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

  • 개츠비님, 이제 빼도 박도 못하는 한해의 시작, 민족의 대명절 설날입니다.
    토끼띠 설날이 밝았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멋진 한해 맹그시길.

    • 연휴도 벌써 다 지나가는군요.
      올해에는 새해 인사도 다 못하고 이렇게 흘러가나 봅니다.
      새해에는 변한없이 행복한 시간 만드세요^^

  •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11.02.06 00:37

    웃는 연습 많이 하셨습니까. ㅎㅎ
    미소가 자연스럽지 못하고 어색한 저에게는 꼭 필요한 연습입니다.
    비프리박님의 말마따나 웃어서 행복해지는 거라면
    웃는 연습 더 많이 해야겠네요. ㅎㅎ
    암튼 기나긴 연휴도 이제 끝이로군요.
    연휴는 잘 보내셨지요? ^^

    • 웃는게 익숙치 않았다는걸 느꼈습니다^^
      조금씩 연습하다 보면 나아지겠죠.
      남에게 웃는것은 쉽지만 자신에게 웃음 짓는게 쉽지 않다는 것을 또 느끼게 되네요^^
      꽤 긴 연휴였죠. 하지만 계속 쉬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1.02.06 06:17

    우리나라 학생들이 웃고 있는 모습을 보면...
    좀 신기하기도 하구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참 낙천적이구나.. 싶기도 하구요.

    명절도 이제 다 지나가 버렸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병원같은 곳은 안가셔도 충분한 한 해가 되시기 바랍니다.

    • 아이들이 미소만큼은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무심한 표정의 아이들이 주위를 지배한다면 겁나서 다니겠습니까?^^

      명절이라고 해도 기분도 별로 안나는군요^^
      올 한해는 병원신세를 안졌으면 좋겠습니다.

  • ㅎㅎ 오래전에 저의 웃는모습이 이상하다는 친구말에 충격 받아서 거울보며 연습하던 생각이 나네요.
    나이들수록 헛웃음이 느는거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

    • ^^ 저도 웃는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되더군요. 거울속에 비춰진 모습이 웃는 표정으로 바뀌길 희망합니다.